검색

단양 도담삼봉, 충청권 최고 명승지 재입증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관광지식정보시스템의 전국 주요관광지점 입장객통계현황

가 -가 +

김미숙
기사입력 2021-06-11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조선 개국공신 정도전이 자신의 호를 삼봉(三峰)이라 칭할 만큼 사랑했던 충북 단양의 도담삼봉이 충청권 최고의 인기 명승지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관광지식정보시스템의 전국 주요관광지점 입장객통계현황에 따르면 지난 한해 충북 단양의 도담삼봉을 방문한 인원은 269만명으로 전국 관광지 중 4위를 기록했다.

 

충청권에서 10위권 내 이름을 올린 관광지는 단양 도담삼봉이 유일하다. 경북 영덕 강구항이 320만명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전북 군산 선유도가 288만명, 경기 용인 에버랜드가 275만명으로 뒤를 이었으며, 4위를 차지한 단양 도담삼봉은 269만명으로 2019년도 6위에서 2계단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 단양 도담삼봉 _ 단양군 


상위 10곳 가운데 6곳이 비(非) 수도권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코로나19 사태로 밀집 시설 방문을 피하고 대신 상대적으로 사람이 적고 안전한 지방의 실외·자연 명소를 선호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단양팔경 중 1경인 도담삼봉은 단양읍과 매포읍 간 경계를 이루는 단양강 가운데 우뚝 솟은 3개의 기암으로 가운데는 장군봉, 왼쪽에는 딸봉, 오른쪽은 아들봉이라 불린다. 카르스트 지형이 만들어낸 원추 모양의 도담삼봉은 지난해 국가지질공원 명소로 인증 받았을 정도로 아름다운 풍광과 더불어 역사와 의미도 뜻깊은 곳이다. 유람선, 모터보트, 황포돛배 등 시설을 이용하면 보다 가까이에서 도담삼봉의 신비로운 절경을 즐길 수 있다.

 

도담삼봉에는 삼봉산과 정도전의 전설을 알 수 있는 삼봉 스토리관도 운영 중이다. 1층 입구에서는 도담삼봉 모형을 재현한 조형물을 볼 수 있으며, 증강현실에서 즐기는 단양스카이워크 VR체험과 거울미로 속 신비터널은 이색 체험시설로 인기다.

 

한편, 관광1번지 단양군은 코로나19로 어려운 관광 여건에도 올해 관광분야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대상 9년 연속 수상’과 한국관광공사 선정 ‘한국관광 100선’ 등 각종 관광지표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김미숙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