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단양 죽령휴게소, 죽령바람길 파노라마전망대로 새단장

충북 단양군과 경북 영주시 사이 경계가 맞닿은 곳에 위치한 죽령휴게소

가 -가 +

이소정
기사입력 2021-01-20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녹색쉼표 단양군의 관문이자 해돋이 명소인 대강면 용부원의 죽령(竹嶺)휴게소가 죽령바람길 파노라마 전망대로 새 단장됐다. 군은 노후화된 죽령휴게소를 철거한 자리에 2019년 10월부터 공사에 착수한 죽령 바람길 파노라마 전망대 건립 사업을 완료했다.

 
충북 단양군과 경북 영주시 사이 경계가 맞닿은 곳에 위치한 죽령휴게소는 지은 지 25년이 지나 노후된 건물의 유지보수 비용이 점차 증가되며, 전면적인 시설정비가 요구됐었다. 또한, 문경새재, 추풍령 등과 함께 지역을 대표하는 관문 중 으뜸으로 꼽히는 죽령을 대표할 새로운 랜드마크가 필요하단 지역주민들의 의견도 꾸준히 제기됐다.

 

▲ 죽령바람길 파노라마 전망대 _ 단양군


이에 군은 2018년 충북도 지역균형발전 기반조성사업 공모를 통해 확보한 도비 9억7000만원을 포함 총 25억 원을 투입해 이번 사업을 진행했으며, 지하1층, 지상2층에 연면적 729.69㎡ 규모의 파노라마 전망대 1동을 조성했다.

 
전망대 내부에는 테이블과 의자 등을 배치해 소백산 고갯마루에 부는 찬바람을 피할 힐링 쉼터의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했으며, 단양관광을 시작하는 방문객들이 여행계획이나 먹케줄을 세울 수 있도록 안락하고 감각적으로 꾸며졌다.

 
군은 단양여행의 전초기지이자 기존 휴게쉼터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철저한 사전준비를 거쳐 오는 3월 중 파노라마전망대의 문을 열 계획이다. 한편, 죽령바람길 파노라마전망대가 위치한 대강면 용부원 일원은 숨겨진 다양한 지역 관광자원이 풍부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해발 689m의 죽령 정상에서는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로 인정받은 죽령옛고개 명품마을의 아름다운 산마을 풍경을 감상할 수 있으며, 용부원 마을까지 잘 정비된 죽령옛길 탐방로가 연결돼 있어 가벼운 산책을 즐길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매년 5∼6월에는 소백산철쭉이 피어 절정을 이루기까지 연화봉(해발 1383m)의 연분홍 철쭉 군락을 즐기기 위해 소백산 능선을 따라가는 등산객 행렬의 진풍경도 연출되는 곳이다.

이소정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