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별, 시, 추억 이 있는 문화마을로 제천시 남천동 교동이 확 바뀐다

올 7월부터 10억여원을 투입해 원도심 활력 회복과 정주여건 향상을 위해

가 -가 +

한미숙
기사입력 2020-11-25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충북 제천시 남천·교동 일대의 취약한 주거지역이 원도심 도시재생 사업을 통해 별빛 가득한 문화마을로의 변신을 꿈꾼다. 시는 올 7월부터 10억여원을 투입해 원도심 활력 회복과 정주여건 향상을 위해 지역민들만의 이야기와 추억이 있는 보행자 관광 거리를 조성하고 있다. 과거에 이곳 주민들이 애칭으로 불렀던 별빛마을을 마을 내에 콘텐츠화 시켜 별빛이 반짝이는 길을 조성하고, 제천의 별 이야기를 벽화에 담는 등 일명 별빛문화마을 조성사업이다.

 

▲ 복천사 옹벽개선 이미지 _ 제천시

 

시가 진행 중인 세부사업을 보면 노후 담장 '시와별' 길거리 벽화만들기, 별빛 음악계단 및 별빛 산책길 조성을 비롯해, 복천사 주변 별나무 조형물, 별자리 경관조명,  안전한 귀갓길을 위한 고보조명 등 다양한 조형물 및 조명을 설치하고 있다. 시는 사업 완료와 함께 이곳을 중앙로 문화의 거리의 달빛정원과 교동민화마을과 연계할 경우 보행관광코스로 자리를 잡아 도심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별나무 조형물 _ 제천시 

 

시 관계자는 청풍권에 국한된 관광으로 제천을 스쳐 지나갔던 방문객들을 도심으로 유인하기 위해 야간 경관조명을 이용한 이야기가 있는 관광코스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며 "준공을 앞둔 게스트하우스 4개소와 연계한 도심관광정책 확대 등으로 외지 관광객이 머무르며 소비활동을 하고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미숙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