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에미레이트 항공,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항공사로 선정

세이프 트래블 스코어 평가에서 5점 만점에 4.4점 획득하며 1위

가 -가 +

박소영
기사입력 2020-11-23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에미레이트 항공이 코로나19 팬데믹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항공사로 선정되었다고 전했다. 지난 5월 운항을 재개한 이래 업계의 안전 스탠다드를 선도하고 있는 에미레이트 항공은 이번 세이프 트래블 바로미터(Safe Travel Barometer)가전 세계 230개 이상의 항공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세이프 트래블 스코어(Safe Travel Score) 평가에서 5점 만점에 4.4점을 획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세이프 트래블 바로미터는 여행업계 자문∙컨설팅 전문 기업 VIDEC의 자회사 세이프 트래블 테크놀로지(Safe Travel Technologies)가 2020년에 런칭한 B2B 솔루션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여행객의 의사결정 등에 영향을 미치는 전 세계 다양한 여행, 관광 및 호스피탈리티 기업들의 안전 및 위생 이니셔티브를 모니터링하고 평가하는 지표 조사다.

 
이 중 세이프 트래블 스코어는 업계 최초의 코로나19 관련 채점 시스템으로 항공사별 안전 프로토콜, 여행자의 편의성 및 서비스 우수성 등 26개의 건강 및 안전 평가 항목을 다루는 독립적인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주어진다.

 


에미레이트 항공은 승객, 직원 및 지역사회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항상 최우선 과제로 삼아왔다. 에미레이트 항공이 도입한 안전 및 위생 조치로는 무료 위생 키트 배포, 체크인 데스크와 출입국심사대 보호벽 설치, 고객과의 대면이 잦은 승무원과 공항 직원 대상 개인보호장비 제공 및 새로운 안전 프로토콜 도입, 비행 중 45분마다 실시하는 화장실 소독을 통한 항공기 방역 절차 강화 등이 있다.

 


또한, 에미레이트 항공은 세이프 트래블 바로미터의 고려 항목 중 하나인 여행객 편의성 측면에서도 선도 기업으로의 입지를 다졌다. 에미레이트 항공은 업계 최초로 자국을 떠나 여행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승객을 대상으로 의료비 및 격리 비용을 지원하며, 의료비는 최대 15만 유로(한화 약 2억 원) 까지, 자가 격리 비용은 하루 100유로(한화 약 13만 원)씩 14일 동안 지원된다.

 


뿐만 아니라, 에미레이트 항공은 승객들이 보다 유연하게 여행을 계획할 수 있도록 여행 일자 변경, 항공권 유효기간 최대 2년 연장 등의 예약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에미레이트 스카이워즈 회원들이 회원 등급을 유지하고 마일리지를 쌓거나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이니셔티브를 선보였다.

 
한편, 에미레이트 항공이 다양한 여행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안전하게 운항을 재개하며 네트워크를 재구축함에 따라 최근 영국에서 더 선 트래블 어워즈(The Sun Travel Awards) 선정 2020년 최고의 항공사(Best Airline for 2020), 더 타임즈 앤드 더 선데이 타임즈 트래블 어워즈(The Times and The Sunday Times Travel Awards) 선정 최고의 장거리 노선 운항 항공사(Best Long-Haul Airline) 상 또한 수상한 바 있다.

박소영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