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해남에서 부산을 잇는 국내 최장 걷기길 남파랑길 개통

땅끝마을까지 남해안을 따라 연결된 1천470㎞의 걷기 여행길

가 -가 +

한미숙
기사입력 2020-10-31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해남에서 부산을 잇는 국내 최장 걷기길인 남파랑길이 10월 31일 개통된다. 남파랑길은 부산광역시 오륙도 해맞이공원에서 전남 해남군 땅끝마을까지 남해안을 따라 연결된 1천470㎞의 걷기 여행길이다.

 
남쪽(南)의 쪽빛(藍) 바다와 함께 걷는 길이라는 뜻으로, 해파랑길에 이은 코리아둘레길의 두 번째 노선이다. 남파랑길은 한려해상과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남해안의 아름다운 해안 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아름다운 해안길과 숲길, 마을길, 도심길 등 다양한 유형의 길이 어우러져 걷기 여행의 매력을 즐길 수 있는 90개 구간으로 조성됐다.

 

▲ 달마고도 숲길 _ 해남군 


해남군의 남파랑길 포함 구간은 3개 구간 46㎞로, 북일면 내동∼북평면까지 이어지는 해안길과 북평면 남창∼송지면 미황사, 미황사∼땅끝탑으로 이어지는 숲길로 구성돼 있다. 구간 내에 달마산 달마고도의 일부 코스가 편입되면서 이미 전국 최고의 명품 걷기길로 부상한 달마고도 관광콘텐츠와 연계해 해남 구간이 남파랑길 내에 최고의 인기 코스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오는 31일 오전 11시 해남군 땅끝마을에서 남파랑길 개통식이 열린다. 문화관광체육부 주최, 한국관광공사 주관으로 따로 함께 걷는 따뜻한 쪽빛 바다, 남파랑길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개통식은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해 최소 수준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기념식 후 행사 참여자와 함께 남파랑길 90코스 일부인 땅끝전망대∼땅끝탑을 함께 걸어볼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해남군에서는 걷기여행자를 위해 자체 걷기 행사도 마련한다. 걷기 행사는 오후 2시 30분부터 시작해 2시간 정도 소요될 예정이며, 땅끝마을 아름다운 절 미황사에서 시작해 몰고리재까지 걷게 된다.

한미숙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