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을 비대면 관광, 전등사·석모도 칠면초 군락지

안전하게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전국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

가 -가 +

이소정
기사입력 2020-10-28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강화군은 코로나가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안전하게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전국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전등사, 석모도 칠면초 군락지가 선정됐다. 한국관광공사에서 선정하는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은 가을 단풍여행을 즐기는 여행 수요가 늘어난 가운데, 관광객 밀집을 최소화하고 거리두기 방역지침에 따라 상대적으로 안전하게 가족 단위로 여행할 수 있는 장소로, 한국관광공사의 대한민국 구석구석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강화도 전등사 전경 남연정 _ 강화군 


강화 전등사는 고구려 소수림왕 때 창건된 사찰로 우리나라에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사찰이다. 길상면 정족산성 안에 있는 사찰로 계절마다 색다른 느낌을 준다. 특히, 이맘때쯤이면 전등사 내 수령이 500년이 넘은 은행나무가 단풍의 절정을 이루고 있어,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다.

 

해설사 대기소에서 현장 해설 신청을 통해 문화관광해설사의 전등사에 얽힌 이야기를 들을 수 있고 템플스테이를 통해 숙박도 가능하다. 전등사를 둘러본 후에는 1906년 건립된 대한성공회 온수리 한옥 성당과 온수 오일장, 벽화 골목 등 아기자기한 포토 스팟을 가볍게 도보하며 관광할 수 있다.

 

▲ 석모도_칠면초


석모도 칠면초 군락지는 갯벌 위로 붉은 칠면초가 넓게 펼쳐져 마치 갯벌에 단풍이 핀 것 같은 장관을 이루는 곳이다. 강화나들길 11코스 석모도 바람길 구간에 있는 곳으로 석모대교를 지나 해안도로를 따라 보문사로 가는 길에 위치하며 붉은색을 띄는 칠면초가 황금 들판과 함께하는 모습은 가을에만 만날 수 있는 풍경이다. 칠면초 군락이 곱게 물든 해변산책로를 천천히 걸으며 광활한 강화 갯벌을 즐길 수 있다.

 

▲ 석모도_칠면초


군 관계자는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선정된 관광지 등 우리나라 어느 곳보다 뛰어난 가을 자연 풍경을 가진 강화군에서 코로나로 지친 일상을 벗어나 안전한 여행을 통해 마음의 휴식을 얻기를 바란다 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관광객이 더욱 안전하고 즐겁게 여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전했다.

이소정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