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해바래길 스마트한 전용 앱 출시

매력 업그레이드된 바래길에 스마트함까지 가세

가 -가 +

이소정
기사입력 2020-09-17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더 길어지고 더 매력적인 코스로 재탄생하고 있는 남해바래길 2.0에 스마트함까지 가세했다. 남해군은 비대면 관광 시대의 중요한 여행플랫폼이 될 남해바래길 2.0의 이용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전용 앱 개발에 착수했고, 지난 15일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 남해바래길 개발 최종보고회 _ 남해군  


남해바래길 2.0 전용 앱(이하 바래길 2.0 앱)은 총거리 231㎞(본선 16개 코스·지선 3개 코스)로 대폭 확장된 남해바래길 2.0 온라인 서비스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 바래길 2.0 앱은 이용자 중심의 메뉴 구성을 통해 직관적인 이용이 가능하도록 구성됐다. 특히 각 코스의 시작점이나 도착점으로 이동이 용이하도록 티맵, 네이버지도, 카카오맵과 교통정보가 연동된다.

 

아울러 걷기여행을 할 때 가장 큰 이슈가 되는 길찾기도 노선이탈 알람을 통해 엉뚱한 길 걷는 것을 미연에 방지한다. 즉, 바래길2.0 앱의 길따라가기 기능을 활성화시키고 걸으면 노선에서 30m만 벗어나도 진동과 알람이 울려서 길을 잘못 들었다는 것을 인지할 수 있다.

 

▲ 남해바래길 2.0 메인 


이 밖에도 각 코스를 다 걸었을 경우, 코스별 완보뱃지가 활성화되어 자기가 어느 길을 완보했는지 알 수 있고, 그 여행기록이 스마트폰에 직접 찍었던 사진과 함께 저장된다. 19개 코스를 다 걸었을 경우 완보인증서 신청을 앱을 통해 할 수 있다.

 
현재 안드로이드 버전은 출시되어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남해바래길을 검색해 설치하여 사용할 수 있고, 아이폰 버전은 10월 중순 경 출시 예정이다.

 

▲ 남해바래길 2.0 코스소개 


남해바래길2.0의 온라인 정보는 스마트폰 앱과 연동되는 새로운 홈페이지(https://baraeroad.or.kr)에서도 만날 수 있다. 바래길 2.0 앱은 등산계의 대동여지도라 불러이질 만큼 큰 인기를 끈 램블러 앱 제작 업체인 비엔투스가 개발했다. 이날 최종보고회에서는 앱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의견이 개진됐다.

 

▲ 남해바래길 2.0 코스소개


남해군수는 전용 앱 개발이 새로운 바래길의 첫 스타트가 될 것이라며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나간다면 우리 보물섬에 또 하나의 보물로 기록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이소정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