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안 병풍도, 예수 12제자 천사조각상 설치

노두길 따라가는 12사도 순례길 천사가 안내하여 준다

가 -가 +

박미경
기사입력 2020-05-21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1004섬 신안군의 작은 섬 병풍도에 예수의 12제자 천사조각상이 설치되었다. 유네스코 생물권보존지역이면서 람사르습지로 지정된 순수한 섬 병풍도는 깎아 지른 듯한 기암절벽 등 자연의 신비함이 숨겨져 있고, 청정한 푸른 바다가 펼쳐진 아름다운 섬이다.

 

▲ 예수 12제자 천사조각상


병풍도에서 노두길(바다에 돌멩이를 놓아 걸어가는 길)로 연결된 기점・소악도는 2017년 가고 싶은 섬으로 지정되었고, 한국 기독교 역사상 최초의 여성순교자인 문준경 전도사의 발자취를 따라 세계 어디에도 없는 작은 예배당 12개를 설치하였다.

 

▲ 예수 12제자 천사조각상


12개의 예배당을 연결한 12사도 순례길은 마치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길 같다 하여 섬티아고 라고 불리며, 기독교인의 성지순례뿐 아니라 삶에 지친 이들의 쉼터와 치유의 공간으로 사랑받고 있다. 최근 신안군에서는 예수 12제자 천사조각상을 순례자들이 지나는 선착장과 병풍도가 한눈에 보이는 맨드라미 공원, 작은 예배당으로 향하는 노두길 입구 등에 설치하여 병풍도를 지붕없는 미술관으로 만들었다.

 

▲ 예수 12제자 천사조각상

 

세계적인 성상(聖像)조각가인 최바오로 작가는 제가 조각한 12사도 천사조각상이 병풍도와 신안군을 방문하는 이들의 수호천사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신안군수는 신안군은 기독교뿐만 아니라 불교, 천주교, 원불교 성지가 모두 있는 특별한 곳이며, 이러한 자원을 활용하여 문화와 예술이 있는 1004섬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박미경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