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동 북천면, 직전마을 들판 꽃 양귀비 개화 시작

꽃 양귀비 일렁이는 하동군 북천서 몸과 마음 힐링해요

가 -가 +

한미숙
기사입력 2020-05-11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우리나라 대표적인 봄·가을 꽃 축제장인 하동군 북천면 직전마을 들판에 꽃 양귀비가 꽃망울을 터트려 붉은 자태를 드러내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공식적인 꽃 양귀비 축제는 열리지 않지만,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실천하며 꽃 단지를 찾는 관람객을 막지 않는다.

 

▲ 북천면 양귀비 꽃


북천 코스모스·메밀꽃 영농조합법인과 농업기술센터, 북천면이 꽃 양귀비 축제를 위해 작년 10월 말부터 꽃 단지 조성에서 파종, 관리에 이르기까지 힘들게 준비를 했지만, 코로나를 비켜 가지 못했다. 비록 축제는 취소됐지만 애써 가꾼 꽃 단지는 개방하기로 했다.

 
여느 해처럼 다양한 축제 프로그램은 없지만 이번 주 초부터 피기 시작한 꽃 작황은 예년 못지않게 화려하다. 15∼17일께 만개해 이달 말까지 이어질 꽃 양귀비는 주무대 주변 17㏊의 꽃단지를 중심으로 둑방길 1.5㎞, 레일바이크 역 1.0㏊, 레일바이크 철길 1.0㎞, 추억의 기찻길 0.3㎞ 등 발길 닿는 곳마다 꽃의 향연이 펼쳐진다. 꽃길 외에도 2022 하동 세계 차 엑스포 홍보 꽃 양귀비, 전망대, 허브리아 체험관, 푸드 트럭, 농·특산물 판매장 등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 코너도 마련된다.

 

▲ 북천면 양귀비 꽃


북천면은 코로나19 감염에 대비해 탐방로 등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곳에 매일 방역을 시행하고 곳곳에 손 소독제를 비치해 관람객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그리고 양산으로 햇볕을 가리면서 자연스럽게 거리 두기를 실천할 수 있도록 코스모스·메밀꽃 영농조합법인이 대형 양산 500여 개를 비치해 무료로 빌려준다. 북천면장은 코로나 19로 공식적인 축제는 취소됐지만,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실천하며 온 가족이 함께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멋진 추억 만들어 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미숙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