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산 해운대구, 2020 해운대모래축제 전면 취소

오는 5월 22∼25일 해운대해수욕장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가 -가 +

이형찬
기사입력 2020-04-29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해운대모래축제가 코로나19로 전면 취소됐다. 부산해운대구는 오는 5월 22∼25일 해운대해수욕장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2020 해운대모래축제를 취소하기로 했다. 구는 올해 쥐라기 월드를 주제로 공룡 모래 조각을 기획하고, 편의시설을 대폭 확충하는 등 지난 1월부터 모래축제를 준비해 왔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해외작가 초청에 차질이 예상되고, 코로나 확산 여파가 계속되자 지난 20일 모래축제를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 해운대모래축제 모래조각작품 전시


이어 24일 현안 회의를 갖고 하반기에 개최할지, 전면 취소할지 논의한 결과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따른 구 재정 악화, 하반기 개최 시 태풍의 영향으로 축제가 무산될 가능성이 있어 전면 취소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삭감한 축제 예산 5억6천900만원 전액은 재난 긴급생활지원금 지급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형찬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