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라남도, 한반도 평화의 숲 본격 조성

블루 이코노미 대표숲. 2023년까지 350억 투자

가 -가 +

박미경
기사입력 2020-03-17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전라남도는 신안군 하의도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생가 일원에 남북평화와 민주화를 상징한 한반도 평화의 숲을 조성, 서남해안 관광문화 플랫폼을 구축한다. 한반도 평화의 숲은 온갖 시련을 이겨내고 남북을 아우른 김 전 대통령의 정신과 하늘·바람·섬·숲 등 전남의 블루자원을 활용해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 대표숲으로 조성한다고 한다.

 

▲ 하의 하의도 및 주변섬


전라남도는 경관·생태·환경·조경·관광·산림 등 전문가 조언을 받아 마스터 플랜을 수립, 2023년까지 총사업비 35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특히 신안 하의도 전체를 아우른 소통·화합 평화의 상징숲으로 조성코자 평화의 탄생, 인동초 정신, 평화의 마당 등 세 개의 조성 테마로 나눠 조성된다.

 

▲ 하의도-큰바위얼굴


평화의 탄생 공간은 하의도 선착장에서부터 생가와 그 주변을 아울러 김대중 전 대통령의 탄생과 소년 김대중을 추억하는 공간으로, 생가 앞에는 소통과 화합의 후광 평화광장, 사색에 잠길 수 있는 평화의 숲길과 갯벌정원, 태극마당, 우리꽃 정원을 조성한다. 생가 뒷편 해양테마파크 주변에는 김 전 대통령이 생전에 가장 좋아한 배롱나무 정원을 보완해 조성하고, 뒷산 난대림을 복원해 후광 언덕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인동초 정신 구간은 생가에서부터 김 전 대통령이 어린 시절 수학했던 덕봉서당, 하의 초등학교를 지나 섬 반대편 큰바위 얼굴(죽도)까지, 고통을 이겨내고 남과 북을 아우른 김 전 대통령의 삶을 되새기는 구간으로 김대중 기억의 숲길로 만들어진다. 

 

▲ 하의도-김대중전대통령 생가

 

평화의 마당 공간은 생가 반대편 큰바위 얼굴 주변에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화해와 평화를 염원한 공간으로 큰바위 얼굴(죽도)과 서남해의 낙조를 감상할 수 있는 해양 노을공원으로 조성한다. 이밖에 20억원을 투자해 평화의 탄생 공간인 생가 진입로에 웅장한 숲길을 조성해 경건하고 감동 있는 공간도 만들 방침이다.

 
전라남도 환경산림국장은 하의도는 한반도를 넘어 아시아의 평화 성지로써 인권과 평화의 섬이라며 우리나라 최초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뜻을 기리고 서남해의 하늘·바다·숲·땅이 한데 어울린 블루 이코노미 대표 해양 상징숲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차질 없는 사업 추진을 위해 TF팀을 구성·운영하고, 다양한 분야의 의견수렴을 위해 생태·경관·조경·환경·산림 등 전문가 자문위원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박미경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