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군포 초막골생태공원에 조류 둥지상자 설치

새들의 번식을 위한 공간으로 새들이 둥지로 사용하는 나무구멍

가 -가 +

이소정
기사입력 2020-03-02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군포시는 생물 다양성을 증진하기 위해 관내 대표적 생태공간인 초막골생태공원에 조류 둥지상자(인공새집) 32개를 설치했다. 둥지상자는 새들의 번식을 위한 공간으로 새들이 둥지로 사용하는 나무구멍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에서 새들끼리의 봄철 생존경쟁을 줄이고 번식을 돕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된다.

 

▲ 초막골생태공원에 조류 둥지상자 설치


새들의 둥지상자 32개는 직경 2.5㎝의 소형 24개, 6.5㎝의 중형 5개, 9㎝의 중형 3개이며, 소형은 박새류, 중형은 동고비와 찌르레기, 대형은 파랑새와 원앙 등이 주로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새들의 둥지상자를 이용해 텃새와 여름 철새, 산림성 조류 등 초막골에 찾아오는 새들의 산란시기와 이동시기 등을 관찰해 지역의 생태모니터링 자료로 활용하는 한편,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생태프로그램을 진행하는데도 이용할 방침이라고 한다. 시생태공원녹지과장은 인간들만큼이나 새들의 주택난도 심해지고 있어 인간과 새들의 공존을 위해 둥지상자를 설치했다"며 "앞으로도 생태환경 보호 및 생물다양성 보전에 주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소정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