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창녕 우포늪 생명 길 걸으며 힐링한다

여행자들에게는 슬픈 뉴스이지만 바꿔말하면 평소 추위 때문에 미루어두었던

가 -가 +

김미숙
기사입력 2020-01-31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올겨울은 예년과 비교해 평균기온이 높아 많은 겨울 축제들이 개최에 차질을 빚고 있다. 겨울 축제를 즐기고자 했던 여행자들에게는 슬픈 뉴스이지만 바꿔말하면 평소 추위 때문에 미루어두었던 여행지를 방문하기에는 적기라고 할 수 있겠다.

 
경남 창녕군에 가면 반드시 들러야 할 곳을 꼽으라고 한다면 우포늪, 화왕산, 남지 유채밭 등 여러 곳이 있겠지만 그 시기를 겨울철로 한정한다면 선택지는 많지 않다. 우포늪을 겨울에 방문한다고 하면 쉽사리 이해가 가지 않아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서인지 우포늪의 방문객이 가장 적은 시기도 겨울이다.

 

▲ 우포늪 생명 길


아무래도 외부활동이 수월한 봄가을에 트래킹을 겸해서 우포늪을 찾는 탐방객이 가장 많고 그다음으로 여름, 겨울 순이다. 우포늪은 사시사철 어느 때 찾더라도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지만 겨울 우포는 색다른 특징이 있는데 바로 새다. 우포늪에는 평소에도 새들이 많이 서식하고 있지만 겨울에는 특히 노랑부리저어새, 큰 부리 큰기러기, 큰고니, 청둥오리 등 많은 철새가 겨울을 나고 있으며 운이 좋다면 최근 야생 방사에 성공한 따오기도 만나볼 수 있다.

 
우포늪의 정적인 풍경과 대비되는 역동적인 새들의 모습은 탐방객들에게 조화로운 자연의 하모니를 선사한다. 우포늪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철새 도래지로 세계적으로도 그 중요성을 인정받아 1998년에 람사르 습지로, 2008년에 동아시아-대양주 철새 이동 경로 파트너십에 등재됐다.

 

▲ 우포늪 생명길 걷기대회


전 세계를 이동하는 철새들은 중간에 쉬어갈 수 있는 기착지 역이 필요한데 그러한 역할을 하는 것이 습지의 중요한 기능이다. 습지가 건강하다면 철새들이 많이 찾을 것이고 철새가 많이 찾는다는 것은 생태계가 건강하다는 지표이므로 그만큼 보호와 보전이 잘 되어있다는 것이다.

 
또한 우포늪에는 둘레길이 잘 조성되어 있는데 생태관에서 출발해 제1전망대, 숲 탐방로 1길을 돌아 생태관으로 오는 1㎞ 30분 코스부터 우포늪 생명길을 탐방하는 8.4㎞ 3시간 코스, 우포 출렁다리와 산 밖 벌까지 탐방하는 9.7㎞ 3시간 30분 코스까지 다양하게 구성돼 있다. 그중에서도 남녀노소 누구나 큰 부담 없이 우포늪의 진면목을 보고 듣고 느낄 수 있는 코스가 우포늪 생명길이다.

 
탁 트여 있는 이 길은 철새들이 무리 지어 먹이를 먹고 있는 모습을 쉽게 발견할 수 있는 대대제방에서부터 수많은 수생식물이 태초의 모습으로 뒤엉켜 새들의 놀이터가 되는 사지포 제방, 일몰 장소로도 유명한 우포늪의 숨은 비경 사랑 나무,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사진찍기 좋은 명소인 우포늪 2 전망대, 생명의 힘이 느껴지는 태고의 풍경을 간직한 사초 군락지 등으로 이어진다.

 

▲ 우포늪 생명 길


방문객이 많지 않은 요즘 같은 시기에는 일상의 삶에서 들리지 않았던 수많은 자연의 생명 소리를 들을 수 있다. 생명길을 걸을 때는 풍경도 좋지만, 천천히 생명의 소리를 듣는 것이 진정으로 겨울 우포늪을 만끽하는 방법이다. 그리고 생명길의 끝자락에 인간의 힘으로 자연의 생명을 키워내고 있는 따오기복원센터가 있다. 2008년에 중국으로부터 따오기 한 쌍을 도입한 창녕군은 복원사업을 10여년 간 추진했고 2019년 5월에 40기를 자연으로 돌려보냈다.

 
우포 따오기 복원사업은 오염으로 인한 생물 다양성 감소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자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 따오기의 복원은 한 가지 멸종된 종을 복원하는 의미가 아니라 청정한 지역에서 살아갈 수 있는 따오기를 복원하여 우포늪을 다양한 생물 종이 살 수 있는 청정한 지역으로 가꾸어 나가겠다는 군의 의지를 담고 있다. 올겨울 힐링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따오기와 다양한 철새들을 만날 수 있는 생태 천국 우포늪을 방문해 보는 것을 추천한다.

김미숙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