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페루 바랑코, 리마의 젊은 세대에게 떠오르 여행지로 선정

로맨틱하고 보헤미안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예술가, 사진작가, 문인등이 거주

가 -가 +

김미숙
기사입력 2019-10-29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페루관광청은 수도 리마에 위치한 예술과 낭만이 거리 바랑코(Barranco)가 세계적인 영국 잡지사 타임 아웃(Time Out)’에서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멋진 지역 Top 50(The 50 Coolest Neighborhoods in the World)’에 선정되었다고 전했다.

 

▲ 예술과 낭만의 거리 바랑코 _ 페루관광청


바랑코는 리마의 경리단길로 불리며 리마의 젊은 세대에게 떠오르는 핫스팟이다. 로맨틱하고 보헤미안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바랑코는 예술가, 사진작가, 문인 등이 거주하고 있어 자유롭고 활기찬 분위기를 띄며, 특히 19세기에는 페루의 부유층들이 휴양지로 여름을 즐기기 위해 이곳을 찾았다.

바랑코에서는 스페인 지배 시절 지어진 건축을 쉽게 볼 수 있는데 고풍스럽고 아름다운 교회 라 에르미따(La Ermita), 리마의 현대 아트 박물관인 MAC, 식민지 시대의 예술 작품을 잘 보존하고 있는 오스마 박물관(Museo Pedro de Osma) 등 예술 중심지로서의 모습을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다. 특히, 색채감 넘치는 벽화는 인생 샷 명소로 알려져 최근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을 모으고 있다. 페루관광청_사진제공

김미숙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