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강화군 덕산산림욕장 나무숲 그늘에서 즐기는 캠핑

자연 환경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풍경이 아름답고 공기가 맑다

가 -가 +

한미숙
기사입력 2017-07-12

강화군 내가면 고천리에 위치한 덕산국민여가캠핑장이 오는 7월 15일 개장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관광객을 맞이한다. 강화군은 수도권에서 한 시간 남짓이면 닿을 수 있는 비교적 가까운 거리에 위치해 있다. 또한, 천혜의 자연 환경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풍경이 아름답고 공기가 맑다. 주말이면 일상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쉬어가기 위해 강화도를 찾아오는 관광객으로 가득하다.

 

▲ 덕산국민여가캠핑장 


군은 관광객들이 자연 속에서 하룻밤 쉬어 갈 수 있도록 내가면 덕산산림욕장 입구에 캠핑장을 조성했다. 덕산산림욕장은 잣나무, 참나무, 낙엽송이 군락을 이루고 있어 공기가 맑기로 유명하다. 뿐만 아니라 숲에서 즐기는 삼림욕은 피톤치드를 통해 향균작용은 물론 스트레스까지 해소시켜 줄 만큼 건강에 좋다.


덕산국민여가캠핑장은 지난 2015년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 선정으로 총 22억 6천만원의 국시비를 지원받아 조성됐다. 총 29,990㎡의 부지에 63개의 캠핑사이트와 샤워장, 화장실, 관리사무실, 매점이 모여 있는 관리동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용객의 편의를 위해 사이트 인근에는 야외 개수대를 마련했으며, 짚라인 등 다양한 놀이기구가 설치되어 있는 놀이터와 한여름 더위를 식혀줄 수경시설, 어른들의 놀이터인 족구장까지 두루 갖추고 있다. 특히, 대부분의 야영사이트가 나무숲 사이에 위치하고 있어 햇볕이 뜨거운 한낮에도 시원하게 캠핑을 즐길 수 있다.

 

▲ 덕산국민여가캠핑장(순무마을) 


강화군수는 여름휴가철인 7월에 맞춰 캠핑장 개장을 준비했고, 이용객이 불편하지 않도록 소소한 부분까지 신경쓰고 있다며 앞으로 덕산국민여가캠핑장이 많은 분들이 지친 일상에서 벗어나 하룻밤 쉬어갈 수 있는 대표적인 관광명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덕산국민여가캠핑장은 7월 15일부터 24일까지 열흘간 시범운영된다. 이 기간에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강화군시설관리공단 032-930-7031

 

 

 

한미숙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