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성백제박물관, 국내 최초 증강현실 서비스 시작

모바일 전시해설 서비스 U-전시안내 앱을 이용 편리성

가 -가 +

한미숙
기사입력 2013-12-11

서울시 한성백제박물관은 현재 운영 중인 모바일 전시해설 서비스 U-전시안내 앱을 관람객의 이용 편리성을 크게 강화시키고 참여형 서비스 위주로 컨텐츠를 구축하여 12월 16일(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 최근 각광받고 있는 증강현실(AR)과 3D트래킹 기술로 무장한 한성백제박물관의 전시안내서비스는 평소 역사에 대해 관심이 별로 없던 청소년들의 흥미를 끌기에 충분했다.

한성백제박물관을 방문한 한지연(16세) 학생은 전시실을 관람하던 중 우연히 칠지도 앞에 표시된 증강현실 서비스를 발견했다. 간단한 안내에 따라 스마트폰에 한성백제박물관 앱을 설치했더니 고대역사 유물의 생생한 이야기가 눈앞에 펼쳐졌다.

▲ 한성백제박물관_국내 최초 증강현실 서비

한지연 학생이 체험한 이 서비스는 한성백제박물관이 박물관의 유물을 보다 쉽게 이해하고 다양한 볼거리 제공을 위해 오는 12월16일부터 서비스하는 증강현실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폰을 이용한 3D입체 체험시스템이다. 이 서비스의 특징은 증강현실 및 3D트래킹 기술을 접목한 체험형 서비스 구현이다. 8가지 재미있고 의미있는 이야기가 박물관 전시물 앞에서 펼쳐진다.


박물관 입구 로비에 위치한 대표 전시물인 풍납토성 성벽 절개단면 디오라마의 두 가지 테마인 토성재료를 채취/운반하는 백제인과 토성을 축조하는 백제인의 이야기. 제2전시실 풍납/몽촌토성 미니어쳐 전시물에서 나루터를 분주하게 드나드는 무역선박들과 진귀한 물건들 사이로 하늘을 가르며 높이 날아오르는 백제의 상징 매와 함께하는 나루터 풍경.

고구려와의 전쟁을 승리로 이끈 근구수 태자와 병사들을 자랑스럽게 바라보며 사열하는 근초고왕의 모습. 동명사당에서 백성들을 위하여 제사를 올리는 백제의 왕 이야기. 백제 칠지도를 왜에 전달하는 이야기. 전통 조선술의 상징 백제선박이 항해를 위해 준비하는 모습.


한성백제박물관은 기존 전시안내시스템에서 벗어나 최신 IT 기술과 스토리텔링, 스마트폰을 통해 재미와 흥미적 요소를 강화시켜 관람객에게 보다 새롭고 신선한 방법으로 한성백제의 역사와 문화를 알리고, 보다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도를 위해 본 서비스를 개발하였다.

특히 이번 증강현실 및 3D트래킹 기술을 접목한 맞춤형 체험 서비스는 국내 최초로 한성백제박물관에서 제공하는 특화 서비스이다. 서비스 지원 대상은 스마트폰을 가진 관람객이라면 누구든지 체험 가능하며, 스마트폰을 이용하지 않는 관람객은 박물관 안내데스크에서 태블릿 pc를 무상으로 대여받을 수 있다. 스마트 폰을 통한 이용방법은 구글스토어/앱스토어를 클릭하여 주소창에 한성백제박물관을 입력하고 앱을 다운받으면 한성백제박물관 U-전시안내 2.0 서비스인 3D입체 체험 스마트 앱이 설치된다.


2012년 4월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에 개관한 한성백제박물관은 단순히 전시유물을 보여주는 것에 만족하지 않고 최신 정보기기를 활용한 스마트 전시안내와 가상체험(AR), 4D영상관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활용하여 관람객이 직접 참여하는 체험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최근 새로운 정부운영 패러다임인 정부 3.0의 방향과 취지에 발맞추어 관람객과의 소통과 공유 그리고 능동적 참여를 통한 역사의식 고취 등을 위하여 본 서비스를 개발하게 되었다.

한성백제박물관장은 향후 스마트폰을 이용한 3D입체 체험서비스의 영역을 박물관 내의 주요전시물은 물론 몽촌토성 및 풍납토성의 야외 유적으로까지 확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AR(Augmented Reality)이란?
AR 또는 증강현실이라 알려져 있으며, 실제 이미지나 배경에 3차원 가상 이미지를 겹쳐서 하나의 영상으로 보여주는 기술

3D트래킹이란?
3차원으로 위치를 추적하고 관측하여 객체의 위치와 각도를 정하는 기술




한미숙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