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시 가장 매력적인 명소로 남산 뽑혀

외국인 대상 서울의 매력 명소 설문조사

가 -가 +

이성훈
기사입력 2011-11-25

외국인들이 꼽은 서울 최고의 명소는 남산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 명동, 경복궁이 뒤를 이었다. 서울 최고의 명소로 남산(N서울타워에서 연인과 자물쇠 걸고 서울을 내려다보며 키스하기)을 선택한 외국인은 전체 1,849명 중 295(16%)명으로 이중 영어권 44명, 중화권 241명, 일어권 10명으로 나타나 특히 중화권 외국인들의 남산 선호도가 높았다.

그 다음 명동(한국 브랜드화장품 쇼핑 투어)이 13.4%(247명), 경복궁(수문장 교대식 보고 수문군 복식 체험하기)이 10.9%(201명) 순으로 많았다. 이는 서울시가 지난 11월 3일(목)부터 20일(일)까지 18일간 외국인 1,849명(영어권 534명, 중어권 1,080명, 일어권 23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서울의 가장 매력적인 명소 설문조사 결과다.

서울시가 외국인들이 선호하는 명소 21곳과 그곳에서 할 수 있는 체험·해당 이미지 등을 서울시의 영·중·일어 홈페이지에 동시에 제시하고 그 중 1개를 선택하도록 했으며 제시된 보기 외 의견을 기타항목에 주관식으로 남기도록 했다.

▲ 서울 남산타워

1위를 차지한 남산을 서울의 최고 명소로 선정한 외국인들은 서울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멋진 전경과 계절에 따른 주변 풍경, 그리고 남산에서 내려다보는 서울의 야경 등 아름답고 로맨틱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

2위 명동은 서울 패션과 쇼핑 중심지로 특히 국내 다양한 브랜드의 화장품숍은 물론 카페, 일반식당, 길거리 음식 등 다양한 먹을거리가 한자리에 있어 쇼핑도 하고 한국 음식을 즐기느라 지루할 틈이 없다고 했으며 3위 경복궁은 역사와 전통, 훌륭한 건축물이 조화를 이루는 아름답고 가치있는 곳이라고 밝혔다.

뒤이어 북촌 8경 한옥골목 탐험하고 한옥체험(10.2%, 189명), 동대문에서 24시간 쇼핑 즐기며 패션리더로 변하기(5.4%, 99명), 서울숲에서 낙엽 밟으며 연인과 데이트하기(5.3%, 98명), 한강 전망카페에서 연인과 야경즐기기(5.2%, 97명) 순으로 나타났다.

4위로 선정된 북촌은 모던한 서울 풍경과 전통가옥의 조화를 선택 이유로 5위 한강은 아름다운 전경을 즐기며 휴식하고 강변을 따라 자전거, 조깅 등을 즐길 수 있어 좋다고 했다.

▲ 북촌3경    

제시된 20개의 명소에서 하고 싶은 일 외에 외국인들이 선호 명소와 체험을 직접 작성하는 기타 항목에는 활기찬 진짜 서울의 모습을 느낄 수 있고 싱싱한 해산물이 가득한 노량진 수산시장과 아름다운 예술품으로 가득한 국립중앙박물관, 사람들의 일상이 묻어나고 소박하면서도 활기찬 전통시장 등의 답변도 있었다.

언어권별로 선호하는 서울의 명소와 경험도 달랐는데 영어권에서는 경복궁(1위, 16.7%), N서울타워(2위, 8.2%), 인사동(3위, 7.5%)순, 중국어권은 N서울타워(1위, 22.3%), 명동(2위, 17.2%), 북촌(3위, 9.2%)순, 일어권은 북촌(1위, 23.8%), 경복궁(2위, 15.7%), 명동(3위, 8.9%)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 외국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서울의 매력 TOP50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주제별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먹을거리(10월), 서울명소에서 하고 싶은 것(11월)에 이어 앞으로도 문화, 체험, IT 등 테마별 서울매력 조사를 주기적으로 실시해 서울시 관광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조사가 외국인이 선호하는 명소는 물론 그 곳에서 하고 싶은 체험을 함께 조사함으로써 단지 선호장소 위주의 조사가 아닌 외국인을 위한 다양한 체험 콘텐츠 개발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서울을 전 세계에 알리는데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신면호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외국인 대상 주제별 설문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다양한 외국인의 의견을 수렴하고 실질적인 선호도를 바탕으로 한 서울매력 알리기에 주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성훈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