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울산시 태화강, 생태관광지역 3회 연속 지정

태화강 생태관광지역은 삼호교∼명촌교 5.04㎢ 으로

가 -가 +

한미숙
기사입력 2020-02-11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울산시는 지난해 환경부 생태관광지역 운영 평가 결과 울산 태화강이 3회 연속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됐다. 태화강 생태관광지역은 삼호교∼명촌교 5.04㎢이다. 태화강은 지난 2013년 전국 12대 생태관광지역(3년간 유효)으로 최초 지정받은 뒤 2016년 평가에서 76.1점으로(기준 60점) 재지정을 받았다. 2019년 평가 점수(기준 70점)는 84.8점이다.

 

▲ 태화강


전국 12개소 중 제주 동백 습지(89.1점), 창녕 우포늪(87점) 다음으로 3번째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번 평가는 환경부가 6년 차 생태관광지역 12개 지역을 대상으로 지난해 9월∼12월까지 3개 영역, 23개 항목에 대한 자료 제출과 현장 조사 순으로 진행됐다.

 

▲ 태화강 대나무숲


시는 태화강 마스터플랜 수립, 태화강 생태관광협의회를 통한 시민 참여, 생물자원과 공존을 통한 계절별 맞춤 프로그램 등에서 좋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책임연구원 강미희 박사(서울대 연구교수)는 태화강 생태관광지역은 삼호 철새 마을 태양광 에너지, 물순환 시스템을 비롯해 철새와 주민이 함께 공존하려는 점이 인상적이었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태화강이 국가지정 생태관광지역으로 재지정받게 돼 뿌듯하다며 앞으로 부족한 부분은 채워나가고 좋은 평가를 받은 부분은 더 잘 다듬어서 관광객들을 맞이하겠다고 전했다.

한미숙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