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귀포시 3개 공립미술관, 서귀포에 바람 개막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를 목표로 기획한 첫 공동기획전 서귀포에

가 -가 +

김미숙
기사입력 2020-11-25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제주 서귀포시 관내 3개 공립미술관(기당미술관, 이중섭미술관, 소암기념관)이 문화도시 조성과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를 목표로 기획한 첫 공동기획전 서귀포에 바람 개막식이 지난 20일 소암기념관에서 개최됐다. 이번 공동기획전 서귀포에 바람은 법정 문화도시인 서귀포의 정체성을 바람이라는 주제를 통해 재조명하고 특히 코로나19로 침체돼있는 지역 문화예술의 활성화를 위해 공립미술관 3개소가 합심해 기획한 전시이다.

 

▲ 3개 공립미술관 공동기획전 개막식 _ 서귀포시


전시 개막식은 코로나19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에 따라 초청 인원을 제한하고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행사는 김태엽 서귀포 시장의 인사 말씀을 시작으로 이왈종 이중섭미술관 운영위원장과 현을생 문화도시추진위원장의 축사가 이어졌고 서귀포 관악단의 축하 공연과 참여 작가 12인을 소개하는 영상 시청 등 다채롭게 진행됐다.

 

▲ 3개 공립미술관 공동기획전 개막식


이번 전시는 2021년 2월 28일까지로, 기당미술관은 생활의 바람-지금, 여기, 서귀포에 살고 있습니다., 이중섭미술관은 역사의 바람-제주바다를 건넌 예술가들, 소암기념관은 자연의 바람-바람이 품은 푸른 생명력, 서귀포라는 주제로 진행 중이며, 참여 작가들의 인터뷰와 소개 영상도 만나볼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최소 인원만 초청해 개막식을 개최한 것이 자못 아쉽지만, 이번 공동기획전 서귀포에 바람이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 문화예술계에 희망의 바람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미숙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