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내 마음에 휴식시간, 책마루 인문학 강연 개최

국립무형유산원 어울마루 국제회의장 8월13일~10월15일 매주 목요일 오후 7시

가 -가 +

한미숙
기사입력 2020-08-05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오는 8월 13일부터 10월 15일까지 총 6회에 걸쳐 매주 목요일마다 국립무형유산원 어울마루 국제회의장에서 책마루 인문학 강연을 개최한다. 지역민들의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18년도부터 국립무형유산원의 복합문화공간이자 도서관인  라키비움 책마루에서 열리고 있는 책마루 인문학 강연이 올해는 강연과 연계한 체험프로그램을 강화해 참석자에게 많은 즐거움을 주고 있다. 앞서 진행한 6~7월 프로그램에서도 참여자들에게 높은 만족도와 호응을 얻었다.

 

▲ 2020년 6~7월 책마루 인문학 강연 현장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이번 행사는 라키비움 책마루보다 공간적 여유가 있는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된다. 또한, 참여자 발열 확인, 마스크 착용 의무화, 거리 두고 앉기 등 철저한 안전수칙 아래 진행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번 8~10월 책마루 인문학 강연의 세부 일정은 누들로드-국수는 어떻게 인류를 매혹시켰을까?(8월13일 이욱정/PD), 명작은 어떻게 탄생하는가?(8월20일 양정무/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나를 찾아가는 사진(8월27일 김진석/사진작가), 당신이 알던 속담의 배신(9월3일 엄윤숙/작가), 물리학자가 바라보는 세상(10월8일 김범준/성균관대학교 교수), 자연이 말해주는 것을 받아쓰다(10월15일 김용택/시인) 순으로 진행된다.

 

▲ 2020년 6~7월 책마루 인문학 강연 현장


강연은 어린이, 청소년, 성인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교육비는 무료다. 강의당 선착순 50명씩 모집하며, 책마루 누리집(http://library.nihc.go.kr) 또는 전화(070-4227-9243)로 신청하면 된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이번 강연이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이 조금이나마 위안을 얻는 시간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문화행사를 마련하여 제공할 예정이라고 한다.

한미숙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