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 안정성 및 신뢰성 향상 위해 구글 클라우드 도입

신속하게 대처하고 가능한한 빠르고 안정적으로 항공편을 운영하려 노력

가 -가 +

박소영
기사입력 2020-01-24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루프트한자 독일항공, 스위스 항공, 오스트리아 항공, 브뤼셀 항공, 유로윙스 등이 소속된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는 항공기 운항의 안정성 및 신뢰성을 높이고자 구글 클라우드를 도입한다. 항공기의 연착, 놓친 항공편의 재예약, 열악한 기상 조건 등은 항공 운항 스케줄에 지장을 주는 요인이다.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는 이러한 문제들에 신속하게 대처하고 가능한한 빠르고 안정적으로 항공편을 운영하려 노력하고 있다. 이에 루프트한자 그룹은 항공사의 항공 운영 성과를 더욱 향상시키고, 불규칙한 요소들이 탑승객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략적인 협력사로 구글 클라우드(Google Cloud)를 선택했다.

 

▲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 

 

이 시스템 도입으로 탑승객들이 시간에 맞추어 편안하게 목적지까지 도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 안정적인 비행 시나리오를 수립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이는 항공기 교체와 유지, 보수 및 승무원의 비행 일정과 같은 안정적인 운영과 관련된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 통합하여 진행된다.

 
루프트한자 그룹 이사회의 일원인 데틀레프 카이저(Detlef Kayser) 박사는 루프트한자 그룹의 운영 전문성과 구글 클라우드 기술을 결합시킴으로써 운영 디지털화를 보다 선도할 수 있게 된다면서 이를 통해 항공 운항 이상 징후를 조기에 파악해 빠르게 관련 대응책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폭설과 같은 기상 조건으로 항공편이 지연되면 탑승객들이 환승 항공편을 놓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 하지만 앞으로는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 승객을 위한 4개의 허브공항(프랑크푸르트, 뮌헨, 취리히, 비엔나) 모두에서 인공지능 기반의 시스템을 통해 보다 빠르게 항공편을 재예약할 수 있게 된다.

 
구글 클라우드 최고경영자인 토마스 쿠리안(Thomas Kurian)은 이번 협업을 통해 항공 운영의 미래를 혁신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마련됐다”며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와 구글 클라우드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여 항공사의 가장 큰 과제를 해결하고, 연간 1억 4천 5백만 명 이상의 탑승객에게 긍정적인 여행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의 운영 전문가, 개발자 및 엔지니어와 구글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들은 함께 협력하여 적절한 플랫폼을 개발하고 테스트할 예정이다. 이번 테스트는 스위스 항공(SWISS)과 함께 취리히에서 먼저 진행될 예정이다.

박소영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