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해군, 빛의 거리 점등식 열려

읍 중심사거리에는 캐노피 조명과 포토존을 설치해 내년 1월말까지

가 -가 +

김미숙
기사입력 2019-11-29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남해군 빛의 거리 점등식이 지난 27일 저녁 남해읍행정복지센터에서 개최됐다. 남해군은 경남은행에서 효자문 삼거리까지 약 750미터 구간에 친환경 고효율 조명시설인 LED를 활용한 가로수 조명 75주를 설치했고, 읍 중심사거리에는 캐노피 조명과 포토존을 설치해 내년 1월말까지 야간에 불을 밝힌다.

 
특히 도로변 가로수 75주에는 LED로 은하수나무, 별나무, 스노우꽃나무 등을 연출했으며, 또한 읍행정복지센터 외벽에도 LED 조명을 설치해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있는 주민 휴식공간을 제공한다.

 

▲ 빛의 거리 점등식


군은 점등식을 시작으로 매일 일몰 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점등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남해군수는 읍 중심사거리에 화려한 불을 밝혀 군민들에게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있는 따뜻한 남해읍으로 재탄생시켜 새로운 관광명소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남해읍 빛의 거리는 작년 중심시가지 도시재생사업 선정을 기념해 처음 설치됐고, 올해는 사업구간을 확대해 설치가 이뤄졌다.

김미숙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