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산 해운대구, 빛의 향연 빛 축제 개최

해운대, 빛의 바다를 주제로 해운대구와 해운대빛문화축제위원회가

가 -가 +

이형찬
기사입력 2019-11-14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부산 해운대구는 16일 오후 7시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제6회 해운대 빛 축제 점등식을 갖고 축제의 화려한 막을 올린다. 해운대, 빛의 바다를 주제로 해운대구와 해운대빛문화축제위원회가 공동 주관하고 부산시와 구남로를 사랑하는 모임 등이 후원하는 이번 축제는 내년 1월 27일까지 73일간 해운대해수욕장과 구남로 해운대광장 일대를 화려한 조명으로 수놓을 예정이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한 이번 축제는 명칭을 기존 해운대라꼬 빛 축제에서 해운대 빛 축제로 바꿨다. 해운대라는 지명 자체가 가장 큰 브랜드라고 판단해 이를 강조하기 위해 축제 명칭을 간결화하고 단순화했다.

 

▲ 해운대빛 축제포스터


또한 25일∼26일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환영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축제를 예년보다 15일 정도 앞당긴 11월 16일부터 시작하고 해운대해수욕장 호안 도로에 빛 축제와 연계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이동 경로 경관조명도 설치했다.

 
축제 구간도 넓혀 해운대광장, 해운대시장, 해운대 온천길 등 기존의 축제 구간을 넘어 해운대해수욕장까지 확대하고 백사장 위에 은하수 빛 조형물을 설치했다. 빛으로 파도치는 물결을 표현하고 바다에 어울리는 포토존을 설치해 관람객들은 바다 위를 걷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기존 축제 장소인 구남로 해운대광장은 크리스마스 빛 마을로 꾸미고 전국 캐럴 경연대회, 산타클로스 100명 출정식, 산타 데이를 비롯해 한 해의 소망을 엽서에 적어 매달 수 있는 소망 트리 등 시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유니세프와 함께 하는 빛 마을에서는 유니세프 홍보와 어린이 지구촌 체험활동을 진행해 추운 겨울 따뜻한 정을 나누는 훈훈한 분위기를 조성할 계획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역 상인들은 축제 기간 1 상가 앞 1 빛 조형물을 설치하고 산타다 운영 기간 동안 산타 복장으로 입장하는 고객에게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해운대 엘시티는 라이트 가든을 이달 23일부터 내년 1월 23일까지 운영한다. 엘시티 공개부지에 해당하는 소공원 1천500㎡ 공간에 대형트리를 중심으로 특수조명과 음악이 어우러진 환상적인 라이트 쇼를 하루 세 차례 진행한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간에 맞춰 11월 24일∼27일에는 엘시티 전체 건물 점등 이벤트도 진행하며 호텔과 씨라이프부산아쿠아리움은 주변에 자체 빛 시설물을 설치해 축제를 빛낼 예정이다.

이형찬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