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동군, 사랑과 낭만의 공간 영동와인터널 운영시간 연장

영동와인터널은 지난해 10월 제9회 대한민국와인축제 개최에 맞춰

가 -가 +

김미숙
기사입력 2019-10-07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충북 영동군은 지역의 새로운 관광활력을 이끌고 있는 영동와인터널 운영시간을 오는 20일까지 연장 운영한다. 영동와인터널은 지난해 10월 제9회 대한민국와인축제 개최에 맞춰 정식 개장한 이후 많은 관람객이 방문하며, 오감만족 힐링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군은 본격적인 가을 관광 철을 맞아 지역의 관광 경쟁력을 확보하고, 제10회 대한민국 와인축제에 맞추어 영동와인의 브랜드이미지 구축을 위해 당초 오후 6시 폐장시간을 오후 8시까지 연장 운영하기로 했다.

▲ 영동 와인터널


터널 내 식당과 와인시음판매장도 오후 8시까지 연장 운영된다. 오후 7시 30분까지 매표 후 입장 가능하며, 20시 이후에는 엘리베이터를 통해 상부공원길을 이용해 귀가하면 된다. 군은 와인축제 전후로 많은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전시관별 관광안내사 등 안내직원을 배치해 관광 편의와 관람의 질을 높이고, 풍성할 볼거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와인이라는 술을 테마로 꾸민 공간이지만 어린 자녀, 가족들과 함께 즐길 공간들이 많다며 와인축제를 비롯해 나들이하기 좋은 시기, 이곳에서 특별한 가을 낭만과 추억을 함께 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영동와인터널은 5개 테마 전시관, 문화행사장, 레스토랑 등 다양한 부대시설이 들어섰으며, 와인의 문화부터 시음, 체험까지 와인의 모든 과정을 경험할 수 있는 국내 최고의 와인문화공간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총 135억원이 투입돼 영동의 명품 와인을 소재로 폭 4∼12m, 높이 4∼8m, 길이 420m로 규모로 조성됐다.

김미숙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