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본정부관광국이 제안하는 소도시 여행 레시피

소박한 온천 힐링 여행, 먹거리 테마 여행, 커플을 위한 이국적인 여행지까지

가 -가 +

박소영
기사입력 2018-02-27

최근 작지만 확실한 일상에서의 행복을 뜻하는 소확행이 유행하며 여행 트렌드도 변하고 있다. 유명 관광지나 대도시에서 벗어나 한적하고 여유로운 소도시 여행지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는 것. 올해는 징검다리 연휴가 많으므로 가까운 해외로 짧은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제안하는 일본 소도시로의 여행을 계획해 보자.

▲ 나고야성 _ 일본정부관광국  


낭만적인 벚꽃 여행, 봄철 가장 인기 있는 해외여행지 중 하나가 봄의 전도사 벚꽃을 만날 수 있는 일본이다. 꽃놀이를 뜻하는 사쿠라 하나미를 즐기기 위해서는 나고야의 대표적인 벚꽃 명소인 나고야성을 방문해 보자. 일본의 3대 성으로 꼽히는 나고야성은 에도 막부를 창건한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천하통일을 이룩한 후 자신의 권력 기반을 다지기 위해 축조한 성이다. 3월 중순부터 4월 초까지 나고야성을 중심으로 벚꽃이 장관을 이룬다. 순환버스인 메구로버스를 타면 나고야 명소를 손쉽게 돌아볼 수 있다.
 

▲ 게로온천 


작은 온천 마을에서 소박한 힐링, 소박하고 아름다운 온천마을 게로온천마을은 일본 나고야에서 기차로 1시간 30분 걸리는 기후현의 작은 온천마을이다. 알카리수 온천수로 피부가 좋아진다고 하여 미인온천으로 불린다. 국내에는 드라마 나쁜 남자의 배경으로 알려졌으며, 일본 3대 온천으로 꼽힌다. 붐비지 않고 조용한 마을에서 한적하고 조용하게 휴식을 즐기며 다가오는 봄을 만끽해 보자.
 

▲ 히다규  


봄철 입맛 자극하는 식도락 여행, 일본3대 와규(和牛·일본쇠고기) 맛을 보고 싶다면 기후현을 찾아가 보자. 기후현의 대표적인 먹거리 히다규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 소고기로도 유명하다. 기후현이 1981년 개발에 착수해 12년 만에 성공한 맛 좋은 소고기로 알려져 있는데 화로에 구워 먹으면 고기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샤브샤브, 스테이크, 불고기, 초밥 등 다양한 조리법으로 맛볼 수 있다.
 

▲ 시마-지츄카이무라 리조트 


색다른 일본을 경험하고 싶다면?, 오는 3월 16일 리뉴얼 오픈하는 지츄카이무라는 미에현의 이세시마 반도에 위치한 이국적인 리조트이다. 스페인보다 더 스페인 같은 일본으로 젊은 커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1만 평의 부지에 스페인 지역의 특징을 딴 빌라와 카스티야, 사르디니아, 안달루시아 도시를 재현한 거리에서는 인생샷을 찍을 수 있다. 크루즈, 낚시 등 스페인의 특징을 느낄 수 있다.
일본정부관광국 _ 사진제공



박소영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