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 강화읍 원도심 관광 활기를 되찾다

뉴트로 관광지로 각광, 볼거리 즐길거리 가득한 원도심 여행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양상국
기사입력 2023-06-13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들썩들썩’ 강화읍 원도심이 활기를 되찾고 있다. 코로나19 및 관광산업의 외곽화 등으로 위축된 강화읍 원도심 지역에 강화군이 다양한 ‘원도심 활성화 사업’으로 활기를 불어 넣고 있다. 우선,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관광 정상화를 위해 지난 4월 강화 ‘봄’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개최함과 동시에 원도심을 찾는 관광객 및 군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 제공을 위해 봄 ‘와글와글’행사를 진행하며, 강화읍 원도심의 또 다른 시작을 알렸다. 

 

▲ 2023 강화와글와글 _ 강화군

 

강화읍 ‘왕의 길’ 도시재생사업 일환으로 추진 한 동광직물과 한옥건물, 구세의원 리모델링 사업을 완료하며, 지난 5월 19일 동광직물생활문화센터와 강화기념품판매장으로 오픈되었다. 동광직물은 한때 종업원 200여 명이 근무하며 심도직물, 조양방직과 함께 강화군 직물사업을 대표했던 기업이었다. 폐업 후 관리가 되지 않아 마을의 경관을 해치는 흉물로 방치돼 있던 건물을 2020년 군이 매입해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했다. 

 

▲ 구세의원-기념품판매장

 

동광직물과 구세의원 건물은 소창체험관, 조양방직에 이어 강화읍 원도심의 대표 뉴트로(Newtro) 관광지로 중장년 방문객에게 향수를 자극하는 곳이다. 밀레니얼 세대에게는 새롭지만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신선한 장소로 관심을 끌 거라 기대된다.

 

특히 강화읍 원도심의 ‘지역다움’을 대표하는 ‘소창직물’테마는 강화군만의 특화된 관광콘텐츠다. 여행사 관계자 및 온라인 인플루언서 등을 대상으로 한 팸투어 진행은 물론 코레일 이용 관광객과 연계한 투어 상품이 7월부터 판매된다. 이에 군은 관광객의 오감을 자극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관광상품 마련 등 소창직물 관광 콘텐츠 개발에 심혈을 쏟고 있다.

 

▲ 동광직물문화센터

 

이와 함께 강화읍 원도심 관광정책 및 사업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강화읍 원도심관광활성화를 위한 용역’에 착수했다. 이는 군이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의 문제점을 점검하고 향후 방향 설정을 정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 또한, 여가시간 및 재택근무 확대 등 라이프스타일의 변화와 관광 트렌드에 부합하는 새로운 정책 및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지속 확충해 나갈 수 있다. 이로써 원도심 관광사업의 실행력을 유지하면서 지속 가능한 관광도시로 인지도를 제고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소창체험관에서 주관하는 ‘소창으로 소풍가자’ 정기 문화행사는 4월 개장행사를 시작으로 10월까지 매월 셋째 주 토요일에 개최된다. 가족단위 방문객들이 참여할 수 있는 정기문화행사의 하나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이어 오는 9월 원도심 내에 밀집된 역사 문화 자원을 활용한 문화재 야행이 예정되어 있다.

 

▲ 소창으로 소풍가자

 

용흥궁공원을 중심으로 야간 골목길 투어부터 상권과 연계한 체험행사, 오래된 도심 속 사라지는 것들에 대한 소회가 담긴 사진기록전시 등 다양한 행사가 기다리고 있다. 10월 ‘가을’와글와글 원도심 활성화 행사 및 가을 콘서트가 원도심 곳곳에서 열려 또 다른 줄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유천호 군수는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 이후 일상 회복이 빠르게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동광직물생활문화센터 개장 이라는 새로운 전환점을 맞았다.며, 늘어나는 관광객을 침체된 원도심 상권으로 끌어들여 체류시간을 늘리고 소상공인 매출 증대에도 기여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양상국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인스타 네이버 band 유튜브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복사 문자메세지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이트레블뉴스_E-TRAVEL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