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동군, 고품격 한옥스테이 최참판댁 한옥문화관 개관

한식목구조 4동 5실 내달 초 오픈, 기존 10실 포함 58명 동시 수용

가 -가 +

이형찬
기사입력 2019-10-14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대하소설 토지의 무대 하동군 악양면 평사리에 전통문화체험형의 고품격 한옥스테이가 개관했다. 경남 하동군은 2019 토지문학제가 개막한 지난 12일 악양면 평사리 현장에서 최참판댁 한옥문화관 개관식을 갖고 내달 초 정식 오픈한다고 전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윤상기 군수를 비롯해 여상규 국회의원, 신재범 군의회 의장, 이정훈 도의원, 류명현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 등 기관·단체장과 관광객, 군민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 최참판댁 한옥문화관


또한 이 자리에는 이동협 SBS 아트텍 대표, 이영란 KTX 편집장, 김화숙 TS 편집장, 권병전 한국관광공사 지사장 등 오피니언 리더들도 참석해 한옥문화관 발전과 향후 운영 방향에 대해 조언했다. 한옥문화관은 전통문화체험형 최참판댁 조성사업 일환으로 17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2018년 착공과 함께 지난달 준공돼 현재 인테리어 등 오픈 준비가 한창이다.

 

▲ 최참판댁 한옥문화관 개관식


한옥문화관은 91.5㎡의 팔작목구조 1동(안채), 64.6㎡의 맞배목구조 1동(사랑채), 42.2㎡의 우진각목구조 2동(별채) 등 연면적 240.9㎡(약 73평)에 4동 5실 18명 동시 수용 규모로 지어졌다. 이에 따라 최참판댁 일원에는 2008년 5월 개관한 한옥체험관(섬진재·지리재)과 2011년 8월 문을 연 숙박체험동(김훈장·김평산네) 등 기존 숙박시설(4동 10실 40명 수용)을 포함해 총 8동 15실 58명 수용 규모로 확대됐다.

 

▲ 최참판댁 한옥문화관


특히 한옥문화관은 기존의 한옥체험관 및 숙박체험동과 연계해 최참판댁 일원이 전통문화 체류형 관광지로 거듭나게 됐다. 하동 평사리 풍경을 그대로 담은 한옥문화관은 고품격 숙박시설로 편안한 내부 인테리어와 고급 침구, 방·거실·주방 등을 두루 갖춰 내달 초부터 차별화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하동군수는 이날 개관식에서 한옥문화관을 통해 하동을 단순히 머무는 공간이 아닌 로컬문화 체험공간으로 차별화해 고품격 브랜드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형찬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