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커피 향 그윽한 강릉, 소돌아들바위공원

강원도 강릉시 주문진읍 주문리

가 -가 +

이성훈
기사입력 2019-06-26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21세기, 누가 뭐라 해도 강릉은 커피의 고장이다. 신사임당과 율곡 이이가 머물던 오죽헌(보물 165호), 조선 후기 영동지역 상류층의 주거 환경을 보여주는 선교장, 조선의 문장가 송강 정철이 꼽은 관동팔경의 하나인 경포대, 중국에까지 필명을 날리던 천재 시인 허난설헌(1563~1589) 생가, 추억의 드라마 모래시계 로 다시 태어난 정동진, 주문진 시장의 싱싱한 횟감 등 볼 것도 맛볼 것도 많지만 커피가 가장 먼저다. 

▲ 커피는 물론, 다양한 사진스팟으로 찾는 이들이 많은 강문 해변    


이번 여행은 커피를 기본으로, 강릉에 깃든 전설과 현재를 이어보고자 한다. 탄성이 절로 나오는 바다와 커피에 취해 강문해변을 거닐고, 기기묘묘한 바위들이 춤추는 소돌 아들바위공원에서 치성을 드리고, 9와 1/2 문을 품은 수상한 마법학교에서 마법의 시공간으로 떠나보는 것.

▲ 소돌아들바위공원  


여기에 중간 중간 강릉만의 핫스팟을 더하면, 오감만족 강릉 여행이 완성된다.  강릉 최북단에 자리한 주문진 소돌아들바위공원으로 가보자. 소돌마을은 약 400여 년 전 형성되었다고 전해지는 아담한 항구 마을이다. 마을 모양이 소처럼 생겼다고 소돌이라고 불리었는데, 그보다 가운데 구멍이 뽕 뚫린 신묘한 모양의 아들바위 덕분에 외지인들의 발길이 이어진다. 

▲ 해안초소에서 바라다 본 소돌아들바위전경  


소돌항 표지석을 뒤로 하고 소돌아들바위공원으로 들어서면, 바다 위로 힘껏 솟아 나온 바위들이 반겨준다. 1억5000만 년 전 쥐라기 시대, 바다 아래 있던 바위가 지각 변동을 겪으며 수면 위로 솟은 것이란다. 코끼리바위, 소원바위라고도 불리는 아들바위에는 몇 가지 전설이 전해진다.

▲ 소돌아들바위공원초입 반겨주는 파도노래비


먼저, 오래도록 자식이 없던 부부가 백일기도로 아들을 점지 받았다는 전설이다. 또 다른 전설은 조금 슬프다. 신라시대, 가난한 어부 부부의 3대 독자 아들이 전장에 나가 돌아오지 않았다. 아들은 이미 전사했지만, 그 소식을 듣지 못한 부부는 매일같이 용왕에게 아들의 무사 귀환을 빌었다.

▲ 부모의 간절한 기도로 아들이 환생했다는 전설을 품은 아들바위    


그러던 어느 날, 부부의 꿈에 용왕이 나타나 소돌 바다의 큰 바위에 구멍이 뚫릴 때까지 기원하면 좋은 소식이 있을 것이라고 전한다. 부부는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매일 소돌 바다 바위에 빌고 또 빌었고, 어느 날 큰 바위에 구멍이 나면서 아들 목소리가 들려왔다.

▲ 강릉-소돌아들바위공원 해질녘  


하지만 이는 꿈이었다. 다행스럽게 부인은 얼마 후 사내아이를 낳았는데, 생김새가 전장에 나갔던 아들과 닮았다. 사람들은 부부의 정성에 용왕님이 아들을 환생시킨 것이라 믿었다. 아들바위에 소원을 빌면 이루어진다는 전설이 전해지는 연유다. 지척의 해안초소에 오르면 아들바위공원이 한눈에 펼쳐진다. 바다전망대와 성황당도 빼놓으면 아쉽다.

▲ 소돌마을 어촌계에서 운영하는 좌판식당    


소돌아들바위공원은 군사지역인 관계로 오후 7시(4~10월) 이후 입장할 수 없으니 기억해두자. 아들바위를 보고 밖으로 나오면 소돌마을 어촌계원들이 운영하는 좌판 식당과 자연산 활어 판매장이 애주가와 미식가들을 기다린다. 주민들이 직접 잡은 문어와 멍게, 해삼 등 해산물을 싱싱하고 푸짐하게 맛볼 수 있다. 문어는 kg당 3만5000원, 멍게와 해삼은 한 접시에 2만 원 선이다.

▲ 매년 4월15일 강릉단오제가 시작되는 대관령산신당. 김유신 장군을 모셨다    


기왕, 강릉이 품은 전설을 살펴봤으니 오는 6월3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되는  단오제와 얽힌 전설도 살펴보자. 설·한식·단오·추석 한국의 4대 명절 중 양기가 가장 강하다는 음력 5월5일이 단오이다. 이를 전후해 서낭신에게 지내는 제례가 단오제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규모와 역사를 자랑하는 단오제가 바로 강릉에서 진행된다.

▲ 신사임당과 율곡이이의 생가 강릉의 보물 오죽헌    


세계문화유산으로도 등재된 강릉단오제에서 모시는 주신은 대관령 국사서낭신과 대관령 국사여서낭신과 대관령 산신이다. 국사서낭신은 신라의 범일국사(810~889)이고, 국사여서낭신은 강릉의 정씨 집안 처녀, 산신은 삼국통일의 주역 김유신 장군이다. 이 전설은 강릉단오제의 시작점인 대관령국사성황당·산신당이 품고 있다. 

▲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로 유명해진 영진해변    


소돌아들바위공원을 나와 강문해변으로 향하는 길. 주문진 해변을 지나면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로 알만 한 사람은 다 아는 영진해변과 먼저 마주친다. 횟집과 커피집 몇몇이 모여 있던 조용한 바닷가 마을은 드라마 열풍과 함께 강릉 대표 해안으로 자리 잡았다. 지척에 강릉을 커피의 고장으로 만든 일등공신 박이추 선생의 보헤미안이 자리 잡았다.

▲ 강릉커피의 시작, 박이추 선생의 보헤미안  


지금도 박이추 선생은 커피를 내리며 강릉을 찾는 관광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영진해변에서 강릉 앞바다를 왼쪽에 두고 달려가다 보면 사천~순긋~경포를 지나 강문해변이 이어진다. 아직까지 순긋해변을 제외하고는 모두 강릉+바다+커피를 함께 즐길 수 있다. 바다와 나란히 달리며 마음 가는 곳 어디든 쉬어가도 좋을 것이다.  

▲ 강문해변 솟대다리    


강문 솟대다리와 강문항을 품은 강문해변은 커피 한잔을 핑계로 강릉 바다를 찾은 연인들로 가득하다. 크고 작은 카페를 중심으로 횟집과 밥집, 햄버거 전문점이 이어진다. 바다를 배경으로 한 다양한 사진 스팟에서 강문해변을 찾은 청춘들이 반짝이며 셔터를 누른다.

▲ 강릉커피거리안목해변  


커피와 바다에 태양의 열기가 더해지니, 강릉 여름 바다는 뜨거울 수밖에. 강문해변에서의 한잔이 아직 아쉽다면, 강릉 커피거리로 향해보자. 커피 자판기가 늘어서 있던 안목해변(강릉항)은 강릉 커피거리라는 명성답게 다양한 커피 전문점들이 들어서 있다.

▲ 강릉커피거리_횟집대신 커피가게로 가득 채워진 안목  


강릉 바다와 커피를 즐겼으니 강릉의 핫플로 뜨고 있는 마법 공간, 수상한 마법학교로 가보자. 이름부터 수상한 이곳에서는 마법 체험(30분)과 공연(30분)을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다. 체험 시작 전 착용하는 마법 망토와 모자가 아이들의 호기심을 힘껏 자극한다.

▲ 다양한 마술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수상한 마법학교  


마법 학교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마술사가 동행해 공중부양과 신체 분리 등 9가지 마법 체험을 진행한다. 평일에는 2회(14:00, 15:30), 주말·공휴일에는 4회(11:30, 14:00, 15:30, 17:00) 운영되며, 1시간 정도 소요된다. 전화문의 필수. 30분의 체험을 마치고 나면 공연장으로 이동해 마술쇼가 시작된다.

▲ 마술 모자와 망토를 입고 마법학교로 출발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도 가볍게 즐길 수 있어 가족 단위 여행객들이 주로 찾는다. <해리포터>의 9와 1/2 문처럼, 마법학교 입구에서 잠시 허락된 이들에게 열리는 문을 통과하해 강릉의 새로운 마법 속으로 빠져보는 건 어떨까.

 

▲ 커피는 물론, 다양한 사진스팟으로 찾는 이들이 많은 강문 해변    


○ 당일여행 : 소돌아들바위공원→영진해변→(보헤미안)→경포대→강문해변→수상한 마법학교

 

○ 1박2일 여행 : 첫날_대관령 국사성황당·산신각→오죽헌→선교장→경포대→초당순두부마을(식사)→강문해변 / 둘째날_정동진 모래시계공원→하슬라아트월드→강릉커피거리(안목)→수상한 마법학교→영진해변(도깨비 촬영지)→주문진 수산시장→소돌아들바위공원

 

○ 주변 볼거리 : 오죽헌, 선교장, 영진해변, 강릉 커피거리(안목항), 주문진 수산시장, 정동진 모래시계 공원 / 관광공사_사진제공

이성훈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band URL복사 네이버포스트 브런치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트레블뉴스. All rights reserved.